교수: 자네는 크리스찬이지?

 

학생: 네, 교수님.

 

교수: 그래, 자네는 신을 믿는가?

 

학생: 물론입니다, 교수님.

 

교수: 신은 선한가?

 

학생: 그럼요.

 

교수: 신은 전능한가?

 

학생: 네.

 

교수: 내 동생은 신께 고쳐달라고 기도했지만 암으로 죽었네.

대개의 사람들은 누군가 아플때 도와주려 하지.

하지만 신은 그러지 않았네. 이런데도 신이 선한가? 음?

 

(학생은 침묵한다.)

 

교수: 대답을 못하는군. 그럼 다시 묻지, 젊은이.

신은 선한가?

 

학생: 네.

 

교수: 그럼 사탄은 선한가?

 

학생: 아닙니다.

 


교수: 사탄은 어디서 태어났지?

 

학생: ... 하나님에게서 ... 부터지요..(하나님은 루시퍼라는 천사를 만드셨다, 후에 타락하여 사탄이 된...)

 

교수: 그렇다네. 그러면 말해보게, 세상에 악이 있는가?

 

학생: 네.

 

교수: 악은 어디에나 있지, 그렇지 아니한가? 그리고 신은 모든것을 만들었지. 맞는가?

 

학생: 네.

 

교수: 그렇다면 악은 누가 만들었는가?

 

(학생은 대답하지 않는다.)

 

교수: 세상에는 아픔, 부도덕, 추함 등의 추악한 것들이 존재하지, 그렇지?

 

학생: 그렇습니다, 교수님.

 


교수: 그렇다면 누가 그것들을 만들었나?

 

(학생은 대답하지 않는다.)

 

교수: 과학은 사람이 세상은 인지하는데 5가지 감각을 사용한다고 하지. 그렇다면 대답해보게 젊은이,

신을 본적이 있는가?

 

학생: 못봤습니다, 교수님.

 

교수: 그렇다면 신의 목소리를 들어본적 있는가?

 

학생: 아니오, 교수님.

 


교수: 그렇다면 신을 느끼거나, 맛보거나, 냄새맡은 적도 없는가? 신을 어떠한 감각으로도 인지한 적이 있는가?

 

학생: 아니오, 없습니다. 교수님.

 


교수: 그런데도 아직 신을 믿나?

 

학생: 네.

 

교수: 과학은 경험적이고 실증적인 논증으로 신이 없다고 말하네. 자네는 이것을 어떻게 생각하는가?

 

학생: 저는 단지 믿음이 있을 뿐입니다.

 

교수: 그래, 믿음. 그게 과학이 가지지 못한것이지.

 

학생: 교수님, 세상에 열이란 것이 있습니까?

 

교수: 물론이지.

 

학생: 그러면 차가움이란 것도 있겠지요?

 

교수: 그렇다네.

 

학생: 아닙니다 교수님. 그런것은 없지요.

 

(강의실은 이 반전에 순간 적막이 흘렀다)

 

학생: 교수님, 많은 열, 더 많은 열, 초열, 백열, 아니면 아주 적은 열이나 열의 부재는 있을수 있습니다.

 하지만 차가움이란 것은 없지요. 영하 273도의 열의 부재 상태로 만들수는 있지만 그 이하로 만들 수는 없지요.

차가움이란 것이 없기 때문입니다. 차가움이란 단어는 단지 열의 부재를 나타낼 뿐이지 그것을 계량할 수는 없지요.

 열은 에너지이지만, 차가움은 열의 반대가 아닙니다 교수님. 그저 열의 부재일 뿐이지요.

 

(강의실은 쥐죽은듯 고요했다.)

 

학생: 그렇다면 어둠은 어떻습니까, 교수님? 어둠이란 것이 존재하나요?

 

교수: 그렇지. 어둠이 없다면 밤이 도대체 왜 오는가?

 

학생: 그렇지 않습니다, 교수님. 어둠 역시 무엇인가 부재하기 때문에 생기지요.

아주 적은 빛, 보통 빛, 밝은 빛, 눈부신 빛이 존재할 수는 있습니다. 하지만 지속적으로 아무 빛도 존재하지 않으면 우리는 어둠이라 부르는 겁니다. 그렇지 않습니까?

실제로 어둠이란 것은 없지요. 만약 있다면 어둠을 더 어둡게 만들수 있겠지요, 그렇수 있나요?

 


교수: 그래, 요점이 뭔가, 젊은이?

 


학생: 교수님, 제 요점은 교수님이 잘못된 전제를 내리시고 있다는 겁니다.

 


교수: 잘못되었다고? 설명해 줄 수 있겠나?

 
 

학생: 교수님, 교수님은 이분법적인 오류를 범하고 계십니다.

 생명이 있으면 죽음이 있고, 선한 신이 있으면 악한 신이 있다는 논지이지요. 교수님은 하니님을 유한한, 우리가 측정 가능한 분이라 보고 계십니다.

 교수님, 과학은 우리가 생각할 수 있다는 점 조차 설명을 못합니다. 전기와 자기를 말하지만, 볼수는 없지요. 완벽히 이해할 수 없는건 물론이구요.

죽음을 생명의 반대로 보는건 죽음이란 것이 실재로 존재하지 않는다는 것에 무지해서 그런겁니다. 죽음은 생명의 반대가 아니라 당지 생명의 부재일 뿐이지요.

교수님은 사람이 원숭이에서 진화했다고 가르치십니까?

 


교수: 자연 진화 과정을 말하는거라면 그렇다네.

 


학생: 그렇다면, 진화의 과정을 눈으로 목격한 적이 있습니까, 교수님?

 


(교수는 논리가 성립되어감을 보고 미소지으며 고개를 저었다.)

 


학생: 아무도 진화가 진행되는 과정을 못격하지 못했을 뿐 아니라 그 과정을 증명하지도 못했으니 교수님은 개인의 의견을 가르치시는 거겠군요,

교수님. 마치 과학자가 아닌 연설가 처럼요.

 


(강의실이 웅성이기 시작했다.)

 


학생: 이 강의실에 교수님의 뇌를 본 사람이 있나요?

 


(강의실 여기저기서 웃음이 터져 나왔다.)

 


학생: 여기에 교수님의 뇌를 듣거나, 느끼거나, 맛보거나, 냄새맡은 적이 있는분 계십니까? 아무도 그런적이 없는것 같군요.

그러면 과학은 경험적이고 실증적인 논증으로 교수님의 뇌가 없다고 말하는군요.

그렇다면 교수님의 강의를 어떻게 신뢰할 수 있습니까?

 

 

(강의실은 고요했다. 교수는 심오한 표정으로 학생을 응시했다.)

 



교수: 사실을 믿는 수 밖에 없겠군, 젊은이.

 



학생: 바로 그겁니다, 교수님.

하나님과 인간의 관계는 "믿음" 입니다.

그게 바로 모든것을 움직이고 생명있게 만드는 것이지요.


(교수는 대견하다는 눈빛으로 학생을 바라보았다.)






끝이아님. 반전이 있음

뒷이야기 더보기




Posted by 회색갈랑